“기적이 일어났어요” 반신마비였던 여성이 다시 건강을 되찾게 된 놀라운 비결

0
183

뇌는 수많은 신경과 혈관을 통해 신체 기능을 조절하는 인체의 사령탑으로 뇌혈관 두께가 1mm가 넘으면 뇌졸중 발병 위험이 여성은 5.5배, 남성은 3.6배로 높아진다고 합니다.

뿐만 아니라 혈관이 0.1mm씩 두꺼워질수록 치매 발생 위험이 25%씩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하는데요.

뇌혈관에 문제가 생기면 1분당 뇌세포 190만 개가 사멸되며 편마비, 시각장애, 언어 장애 등 심각한 후유증이 발생하게 된다고 합니다.

한 건강 프로그램에 출연한 여성의 경우 30세의 젊은 나이에 뇌경색이 갑작스레 찾아오게 됐다고 해요.

다행히 수술을 통해 목숨은 건질 수 있었지만 긴 잠에서 깨어난 그녀를 기다린 건 생전 처음 느껴보는 무력과 우측 편마비였다고 합니다.

화장실도 혼자서 못 가서 어머니의 손을 빌려야 했고 밥도 다 흘려 가면서 제대로 못 먹었다고 하는데요.

정말 아이처럼 그러고 있으니까 ‘정말 내가 이대로 살아가야 하나?’ 평생 이대로 살아야 할 것 같았다고 합니다.

또 아직 젊은데 ‘왜 나에게 이런 일이 생겼을까?’ 세상이 원망스러웠다고 합니다.

그런데 곁을 지켜주신 엄마를 보니까 ‘내가 빨리 일어나야겠구나’ 화장실이라도 가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마비된 오른쪽 신경을 되살리기 위해 피나는 노력을 했다고 하는데요.

혈액순환의 재활에 도움을 주는 요가를 꾸준히 하고 자신만의 비법 식재료를 섭취한 결과 10년이 지난 지금 누구보다 건강한 모습으로 예전의 일상을 되찾았다고 합니다.

그녀가 뇌혈관 건강을 위해 선택한 특별한 비법은 제 비법이 담긴 특별한 차라며, 밑에 가라앉은 걸 보면 된다고 물병을 보여줬는데요.

굼벵이 같기도 한 무언가가 물병에 들어있었는데 물속에 가라앉아 있는 이것의 정체는 무엇일까요?

초석잠

바로 초석잠이라고 합니다.

초석잠은 석잠풀이라는 식물의 뿌리열매로 아주 독특한 모양 때문에 땅속의 다슬기라고도 불린다고 하는데요.

한의학에서 파혈이라고 해서 몸속의 어혈을 뚫어서 혈액순환을 돕고 또 정신을 맑게 해주는 효능이 있어서 예부터 한국, 중국, 일본에서 뇌 건강을 위해서 쓰였던 천연 두뇌 영양제라고 합니다.

그녀는 이 초석잠을 물에 넣어서 차로 먹기도 하지만, 또 다른 활용법이 있다고 해요.

1. 초석잠 깍두기

① 초석잠과 까나리액젓, 고춧가루 3큰술, 새우젓, 다진 마늘 1큰술, 매실청 2큰술을 섞어준다
② 적당한 크기로 썬 쑥갓을 넣고 함께 버무려주면 완성

초석잠을 깍두기로 섭취하면 비타민과 미네랄 등 뇌혈류 개선에 유효한 성분들이 흡수되기 좋은 형태로 바뀐다고 합니다.

또 항산화 성분을 가진 생리 활성 물질은 늘어나 혈관 노화를 막아주기 때문에 초석잠을 깍두기로 섭취하는 것은 뇌혈관 건강에 최적의 섭취법이라고 합니다.

2. 초석잠 맑은탕

① 바지락 두 줌, 다진 마늘 1큰술, 대파 반 뿌리, 청고추 1개를 넣고 끓인다

초석잠 속 스타키드린 성분은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하는 역할을 한다고 하는데요.

또 바지락 속의 타우린과 불포화 지방산은 혈관을 확장시켜 혈압을 낮춰준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