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딱 이만큼만 하세요” 플랭크 할 때 꼭 1분을 버틸 필요가 없는 이유

0
4

맨몸 운동은 말 그대로 바벨이나 머신 같은 중량 운동기구를 사용하지 않고 오로지 체중과 중력을 이용하는 운동을 의미합니다.

맨몸 운동의 가장 핵심적 목적은 중량물 없이도 몸을 컨디셔닝하고 체력, 근력을 단련하는 데 있고 시간에 치이는 현대인들 사이에서 인기 있는 운동법인데요.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image-153-1024x683.png입니다

그런데 많은 맨몸 운동 중에서도 코어 근육을 키우는 데 최고라는 찬사를 받아온 ‘이 운동’이 사실은 오래 버틸 필요가 전혀 없다고 합니다.

‘이 운동’은 꼭 오래 버틸 수록 좋은 게 아니라 단 30초면 효과를 충분히 볼 수 있다고 하는데요.

오래 버티면 버틸수록 코어 근육이 좋아질 거라 믿지만, 한 30초 길어야 1분을 굳이 넘길 필요가 없다는 ‘이 운동’의 정체는 무엇일까요?

플랭크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image-154-1024x574.png입니다

바로 플랭크라고 합니다.

과거 ‘채널A’뉴스는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플랭크의 배신?… 30초 넘으면 치킨게임’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업로드 했는데요.

영상에 따르면 플랭크를 누가 더 오래 버티느냐 하는 건 치킨 게임이라며, 별로 효과 없는. 한 30초, 길어야 1분 굳이 넘어갈 필요가 없다고 합니다.

플랭크를 오래 버틴다고 해서 근력이 더 커지는 것이 아니며 플랭크를 무조건 오래 하는게 아니라 하고 나서 팔, 다리를 움직이는 동작으로 전환해야 코어가 강해진다고 해요.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1620697500027_0.jpg입니다

오래 버티면 버틸수록 좋은 줄 알았던 플랭크가 사실은 팔, 다리도 함께 움직여줘야 더 큰 효과를 볼 수 있다는 사실이 밝혀지자 많은 누리꾼들은 ‘진짜 플랭크의 배신이다’ 등 당혹스러움을 내비쳤는데요.

하지만 일부 누리꾼들은 ’30초만 해보자’, ’30초로 줄어들어 오히려 다행이다’, ’30초는 버틸 수 있을듯’ 등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합니다.

플랭크는 딱 30초, 길어야 1분을 넘길 필요가 없다고 하니 오늘부터 플랭크 딱 30초만 해보시는 것이 어떠신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