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절대로 안해요” 피부과 의사가 절대 안 한다는 7가지 행동

0
198

누구나 건강하고 잡티 하나 없는 매끈한 피부를 꿈꾼다. 그러나 일상생활 속에서 무심코 하는 행동들이 우리의 피부를 망치고 있다.

오늘은 자신도 모르게 일상생활 속 피부노화를 촉진시키고 피부를 망치는 습관 7가지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자.

1. 습관적으로 얼굴 만지기

얼굴을 자주 만지는 행동은 피부를 망치는 주범 중 하나다. 다양한 환경에 노출돼 깨끗하지 않은 손으로 얼굴을 만지면 각종 염증을 유발하기 때문에 꼭 만져야 한다면 손을 청결하게 씻고 만져야 한다.

2. 뜨거운 물로 세안하기

기온이 1도만 올라가도 피지선 활동이 10% 증가하기 때문에 뜨거운 물로 세안하면 모공이 넓어질 수 밖에 없는 것이다. 따라서, 미지근한 물로 세안하는 것을 가장 추천한다.

3. 자외선 차단제 바르지 않기

자외선 차단제의 보호 없이 햇빛 밑으로 나가는 것은 세포 단위의 손상을 피부에 입을 수 있으며 노화를 촉진시켜 시간이 지나면 피부 암까지도 이어진다. 그럼으로 자외선 차단제 바르기를 꼭 습관화해야 매끈한 피부를 지킬 수 있다.

4. 화장 지우지 않고 잠들기

메이크업 같은 화학 제품들을 얼굴에 바른 채 잠자리에 들게 되면, 모공이 막히고 얼굴의 피부에 울혈이 생기며 세포의 일들이 방해된다. 피부에 가장 안 좋은 습관 중 하나기 때문에 꼭 고쳐야 한다.

5. 밤새우기

잠을 잘 때 스트레스 호르몬은 정상수준으로 돌아가며 세포들이 피부를 치료할 수 있게 한다. 따라서, 밤을 새우는 행동은 피부가 치료되는 시간을 막는것이기 때문에 피부노화, 푸석푸석한 피부 등의 위험성을 높인다.

6. 무리하게 피지 짜기

피지가 있다고 손톱으로 짜는 것은 모공을 넓힐 수 있다. 또, 흉하게 갈색 손톱자국이 남고, 모공 벽이 각질세포로 두꺼워져 두꺼운 귤껍질처럼 피부가 변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7. 스크럽제 자주 사용하기

스크럽제를 자주 사용하거나 너무 세게 문지르면 피부에 눈에 잘 보이지 않는 상처가 생기기 때문에, 스크럽제 사용은 일주일에 1~2회로 제한하고, 너무 박박 문지르지 않도록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