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하고 좋다길래..” 피임약 먹었다가 얼굴 축 늘어지고 뇌에 혈전 생긴 여성 모델

0
229

피임약은 말 그대로 피임을 목적으로 즉, 원치 않는 임신예방을 위해 투여하는 약을 말합니다.

피임 방법 중의 하나이자 그 도구로써 배란을 억제하거나 수정란의 착상을 방해하는 따위의 효과를 나타내는데, 피임약을 하루 한 알 꾸준히 복용하면 실패율이 1% 미만이라고 합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image-60-1024x572.png입니다

이에 미국 또는 유럽 국가의 15~44세 여성 25-30%는 피임을 위해 피임약을 복용한다고 하는데, 우리나라는 복용률이 2.9% 밖에 되지 않는다고 합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괜히 잘못 먹었다가 나중에 문제가 생길까봐 하는 걱정 때문에 복용하지 않는다고 하지만 오히려 피임약은 생리통을 완화하고 생리주기를 좀 더 규칙적으로 안정적으로 개선시켜 줍니다.

무엇보다 생리 불순, 과다월경, 다낭성 난소증후군 등 부인과 질환 치료를 목적으로 피임약이 처방되기도 하는데요.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image-61-1024x681.png입니다

최근 미국 유명 모델이 피임약 부작용을 토로해 화제입니다.

바로 팝스타 저스틴 비버의 아내 헤일리 비버가 ‘Run-Through With Vogue’ 팟캐스트에 출연해 “피임약 부작용으로 ‘이 증상’을 겪은 후 PTSD에 시달리고 있다”고 고백했습니다.

그 이후에 많은 불안감이 시달렸다면서, 그런 일이 다시 일어날지도 모른다는 두려움이 있었다고 하는데요.

과연 그녀가 겪은 충격적인 피임약 부작용은 무엇일까요?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image-62-1024x576.png입니다

바로 뇌졸중이라고 합니다. 그녀는 다시는 그런 경험을 하고 싶지 않다며 내가 겪은 것 중 가장 무서운일이라고 설명 했는데요.

그녀는 그 당시 어깨에서 손가락 끝까지 팔을 타고 내려오는 정말 이상한 감각을 느꼈다고 합니다.

그것은 손가락 끝을 정말 무감각하고 이상하게 느끼게 했다고 말하며, 오른쪽 얼굴이 축 늘어지기 시작하면서 한마디도 할 수 없었다고 합니다.

심각함을 인지한 남편이 911에 전화를 해서 의사가 도착해 자신을 살렸다고 해요.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2050401933_0.jpg입니다

의사가 뇌에 작은 혈전이 생겼다고 설명했고 원인은 최근에 복용한 피임약 때문인 것 같다고 말했다고 합니다.

그녀는 편두통을 앓는 도중에 피임약을 먹었는데 피임약은 뇌졸중의 잠재적인 부작용이라고 합니다. 또한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된 데가 아주 긴 시간을 비행한 것이 겹쳐셔 뇌졸중을 겪은 것 같다고 하네요.

아울러 피임약을 복용할 계획이라면 심한 편두통이 있는지 의사와 반드시 상담 후 먹으라고 조언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