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역 꼭 이렇게 드세요” 잘 먹으면 피가 맑아지고 오던 암도 도망갑니다!

0
228

과거 MBN ‘엄지의 제왕’에서 오염된 피를 맑게 해주고 항암력을 키워주는 식품인 미역이 소개됐는데요.

이날 선재광 한의학 박사는 ‘오염되고 탁해진 혈액을 맑게 정화해주고 암세포를 죽이는, 백혈구까지 지켜주는 핵심이 미역이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는 본초강목을 보면 미역이 혈액 순환 이상으로 피가 엉키는 식적, 담적에 효과적이라고 나와있다고 했는데요.

미역의 점액 성분인 수용성 식이섬유 알긴산이 혈액 속 오염 물질을 흡착해서 몸 밖으로 배출시키는 기능이 좋다고 설명했습니다.

미역 같은 해조류가 피를 맑게 해준다는 것은 이미 유명한 사실인데요. 파래, 김, 다시마 등 많은 해조류 등에서도 특히 미역을 추천하는 이유는?

해조류의 식이섬유 함유량을 보면 김은 33.6g, 다시마는 27.5g이지만 미역은 43.4g으로 가장 높다고 합니다.

뿐만 아니라 미역에는 ‘후코이단’ 이라는 항암 물질이 함유되어 있다고 하는데, ‘후코이단’이라는 성분은 암세포를 스스로 자멸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역할을 한다고 해요.

암세포의 이동을 방해해서 전이를 방지시켜줄 뿐만 아니라 인체 면역 반응을 향상시켜준다고 해요.

미역의 후코이단 성분이 강력한 항암 기능이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몇 년 전부터 췌장암, 유방암, 전립선암 등 각종 암 치료에 활용되고 있다고 합니다.

평소에 미역국, 미역냉국 등의 레시피로 꾸준히 먹는 것도 좋지만 ‘이렇게’ 섭취하면 미역의 효능을 200% 뽑아 먹을 수 있다고 합니다.

미역주스

① 미역 종이컵 반 컵 분량(30g)을 물에 살짝 불려 다진다
② 껍질을 벗긴 마 4분의 1컵(20g)을 잘게 다진다
③ 아몬드 10개를 넣는다
④ 물 200ml에 불린 미역과 마, 아몬드, 천일염 한 꼬집을 넣고 간다

미역 + 마 + 아몬드는 식재료의 궁합과 영양 성분을 고려한 조합!
단백질은 면역세포 향상에 반드시 필요하지만 미역은 단백질이 부족하다고 하는데, 식물성 단백질이 풍부한 아몬드와 함께 섭취 시 단백질을 보충할 수 있다고 해요.

마는 기력 회복 + 짠맛 중화시키는 역할을 해준다고 합니다.

미역 가루

① 말린 미역 50g을 믹서기에 간다
② 콩가루 50g과 말린 미역 가루 50g을 1:1 비율로 섞는다

천연 조미료, 선식으로 사용 가능한 미역 가루
미리 만들어 놓은 후 냉동실에 보관해서 여러 반찬에 활용해도 좋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