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래할 때 ○○○ 넣어봤더니..” 꿉꿉한 빨래 쉰내 99.99% 제거됐어요.

0
296

여름철, 특히 비가 오는 장마철이면 늘 생기는 골치거리 중 하나가 바로 빨래에서 나는 냄새다. 아무리 깨끗하게 빨아도 나는 불쾌한 냄새 때문에 고민한 경험, 누구에게나 있을 것이다.

보통 빨래에서 나는 불쾌한 쉰내의 경우 젖은 빨래를 바로 세탁하지 않았거나, 세탁 후 건조하는 과정에서 생긴다. 이런 냄새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빨래가 물에 젖었을 때 방치하지 않고 바로 세탁해야 하는데 매일 매일 빨래를 할 수는 없는 일이다.

문제는 한번 냄새가 나는 옷이나 수건은 다시 빨래를 한다고 해도 계속해서 냄새가 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는 것.

그렇다면 여름철 불쾌한 빨래 냄새는 없애는 방법은 없을까? 빨래 냄새 없애는 꿀팁, 알아보도록 하자.

젖은 빨래 말려서 보관하기

냄새나는 빨래의 주범은 바로 젖은 수건이다. 샤워 후 젖은 수건을 그냥 빨래 통에 넣게 되면, 습기로 인해 냄새가 나는 것은 물론, 문제가 없는 다른 옷에도 냄새와 곰팡이가 생기게 하는 원인이 될 수 있다.

젖은 수건에는 습기 뿐만 아니라 몸을 닦으면서 나온 각질, 먼지 등이 붙어 있는데 이런 것들이 습기와 만나 세균으로 번식하게 되면서 냄새가 나는 것이다.

따라서 젖은 수건이나 젖은 빨래는 바로 빨래통에 넣지 말고 바람이 잘 통하는 곳이나 의자, 빨래걸이에 건조시킨 후 빨래 하는 것이 좋다. 또한 빨래를 보관하는 바구니 역시 통풍이 잘 되는 소재나 구멍이 뚫린 제품을 사용해 빨래를 하기 전 바람으로 인해 건조시키며 보관하는 것이 곰팡이가 생기게 하는 것을 예방하는 방법이다.

세제는 적절한 양만 쓰기

흔히 세제를 많이 넣거나, 섬유유연제를 많이 사용하면 빨래가 더 잘 될 것이라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이는 잘못된 생각이다.

세제나 섬유유연제를 너무 많이 사용하게 되면 옷에 세제 잔여물이 남아 냄새의 원인이 되는 것은 물론, 피부에도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치게 된다.

특히 섬유유연제의 경우 향을 오래 간직하기 위해 습기를 가지고 있는데, 이로 인해 옷에 제대로 건조되지 못해 이 또한 불쾌한 냄새를 유발하는 원인이 될 수 있다. 따라서 빨래를 할때는 정해진 양의 세재와 섬유유연제를 사용해서 세탁하는 것이 좋다.

구연산과 식초 사용하기

구연산과 식초는 천연 섬유유연제이다. 이미 빨래에서 냄새가 난다면 일반 세탁을 해도 냄새가 계속 날 수 있다.

따라서 식초와 구연산을 함께 사용하면 좋은데, 이때 주의할 점은 세제 단계에서 넣으면 세탁이 잘 되지 않는 다는 점이다.

먼저 세탁을 한 후 헹굼 단계에서 식초와 구연산을 푼 물을 넣어주면 옷에서 나는 냄새를 없애는데 좋은 효과를 볼 수 있다.

베이킹소다와 과탄산 소다 사용하기

옷에서 나는 꿉꿉한 냄새를 없애는 또 다른 방법은 베이킹소다와 과탄산소다를 사용하는 방법이다. 흰 옷은 과탄산소다에, 색이 있는 옷은 베이킹소다를 사용해야 옷의 물빠짐을 방지할 수 있으며, 따뜻한 물에 과탄산소다 또는 베이킹소다를 1-2스푼 넣고 빨래를 담근 뒤 세탁하면 옷에서 나는 불쾌한 냄새를 제거할 수 있다.